LS전선, 해외 거점전략 통했다…서호주전력청에 케이블 공급

기사보기

호주 판매법인 설립 2년만에 성과
美·佛 등에도 법인 ‘글로벌 가속화’

명노현 LS전선 대표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LS전선이 서호주 전력청(Western Power)에 5년간 전력 케이블을 공급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 호주에 판매 법인을 설립한 지 2년만에 성과로, 해외거점 강화 전략이 빛을 발했다는 분석이다.

LS(006260)전선은 3일 서호주 전력청으로부터 5년간 우선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3년 6월까지 서호주 전력청이 발주하는 중, 저압(MV, LV) 케이블의 약 60%를 공급하게 된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호주는 자원개발과 신재생 에너지 사업이 활발해짐에 따라 전력 케이블 수요 또한 증가세에 있어 글로벌 전선업체들간 경쟁이 치열하다”며 “판매 법인을 설립한 지 2년만에 대규모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LS전선에 따르면 베트남 생산법인을 통해 가격 경쟁력과 품질을 모두 확보함으로써 이번 계약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전선업종은 구리 등의 원가 비중이 높고, 이익률이 크지 않아 인건비와 물류비 등의 비중이 높을 수 밖에 없는 만큼 글로벌 전선업체들은 로컬 업체를 인수하거나 신규 공장 건설 등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글로벌 시장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거점 별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현재 점유율이 5% 미만인 호주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최근 미국, 미얀마, 프랑스, 폴란드, 인도네시아 등에 신규 법인을 설립하고 투자를 확대하는 등 해외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