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17억원 濠호텔 설계 용역 수주…호주 첫 진출

이 기사는 2014년 03월 12일자 파이낸셜뉴스 신문 25면에 게재되었습니다.

설계용역 17억원에 수주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호주 퍼스에 지어지는 5성급 호텔 설계용역을 따냈다. 글로벌 건축설계 및 건설사업관리(CM)·감리업체인 희림은 포스코A&C와 컨소시엄을 꾸려 호주 퍼스 5성급 호텔의 계획설계 및 기본설계용역을 175만호주달러(약 16억8000만원)에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발주처는 시공사인 비피아이(BPI)로, 호주의 건축.토목.시멘트 종합기업인 BGC와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7월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희림 컨소시엄은 7개월간 호텔 콘셉트 디자인부터 기본설계까지 수행하게 된다.

서호주 정부는 호텔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퍼스 시내에 위치한 소방방재청을 이전하고 그 부지에 호텔과 오피스를 건립할 계획이며 BPI가 설계와 시공을 일괄 도급받는 디자인빌드(Design-Build)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 중 호텔은 연면적 2만2030㎡ 14층 325실 규모로, 오는 2016년 말 완공 예정이다. 호텔 운영은 스타우드 그룹의 웨스틴이 맡는다.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