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철광석 안정적 구매

포스코가 철광석 구입 계약을 조기 연장하며 안정적인 조업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포스코는 세계 2위 철광석 회사인 리오틴토(Rio Tinto)의 철광석을 10년간 장기 구매한다. 한국시간으로 25일 호주 퍼스에서 권영태 상무와 리오틴토의 이안 바워터(Mr. Ian Bauert) 마케팅 담당임원은 종전 양사의 15년 계약을 조기 갱신하는 계약에 서명하고 상호 협력을 다질 계획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2007년 4월부터 2017년 3월까지 향후 10년간 철광석 1억 2800만톤을 리오틴토로부터 안정적으로 구매하게 된다.

포스코는 리오틴토와 1973년 첫 철광석 구매 계약을 성사시킨 이후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특히 1981년 11월 양사가 합작 개발한 호주 마운트솔리 석탄광산의 성공적 운영을 통해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왔다.

포스코는 철광석을 장기적으로 확보, 더욱 안정적인 원료 확보의 토대를 다지게 됐다.
리오틴토와의 계약에 앞서 포스코는 지난해 11월 브라질 CVRD사와 10년간 철광석 1억 300만톤을 구매키로 계약했으며, 12월에는 호주 BHP 빌리톤과 1억 2500만톤의 철광석 구매계약 기간을 10년 연장하는 양해각서를 교환한 바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중국을 중심으로 철강 수요가 급증하면서 제철 원료인 철광석과 원료탄 가격이 사상 최고치까지 치솟으며 철강사간 원료 확보 경쟁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글로벌 철강사 경쟁력을 발표하며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원료 확보를 세계 철강업계의 최대 화두로 진단, 장기적인 생존을 위해 철강사들이 안정적인 원료 확보 기반을 다질 것을 적극 권고했다.